박기량 측 “A 선수 관련 폭로성 글, 25살女에 상처”(전문)

동아닷컴 입력 2015-10-12 17:52수정 2015-10-12 1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DB
치어리더 박기량 측이 A 선수와 관련된 폭로성 글에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박기량의 소속사는 "늦은 해명에 사과드린다. 4일 동안 입장표명과 해명을 위해 sns에 폭로성 글을 올린이의 신원과 사실여부를 파악하는데 주력했다"면서 "(해당 글은)절대 사실무근의 낭설이다"고 12일 해명했다.

이어 "법적조치 등의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 적극 해명할 것이다"며 "추측성 음해 글과 확대재생산 글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박기량 선수를)걱정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도 박기량 팀장과 치어리더들에게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한편 최근 야구선수 A 씨와 관련된 폭로성 글에 박기량의 실명이 언급,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다음은 박기량의 소속사 RS COMPANY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기량 씨의 치어리더 소속사 알에스 컴퍼니 입니다.

지난 10월 8일 목요일 sns상에 올라온 A 선수 관련 폭로성 글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혼란스럽고 걱정 하셨을거라 생각됩니다.

먼저 늦은 해명에 사과 드립니다.
해명이 늦은 이유는 A 선수 관련 폭로성 글에 다수의 피해자 분들이 계셨고 저희의 발언으로 인해 2차,3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정확한 사실 파악이 필요했기 때문 입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저희 소속사에서는 지난 4일간 입장표명과 해명을 위해 sns에 폭로성 글을 올린이의 신원과 사실여부를 파악하는데 주력 하였습니다. 올린이의 신원과 이 일의 정황을 파악 하였습니다.
공개된 메신저의 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말씀드리고 밝혀드립니다. 다시 한번 강력히 말씀드립니다. 절대 사실무근의 낭설입니다. 지금부터는 법적조치 등의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이고 적극 해명 할 것입니다. 또한 추측성 음해 글과 확대재생산 글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 할 것입니다.

박기량 씨는 수년 간 묵묵히 최선을 다하며 본인의 자리를 지켜온 25살의 여성입니다. 이번 일로 인해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더욱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만큼 더 노력하여 발전해가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할 것입니다.
걱정해주시고 응원의 메시지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앞으로도 박기량 팀장과 치어리더들에게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