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팔 오른팔 강태용, 중국서 7년 만에 체포

동아닷컴 입력 2015-10-12 09:20수정 2015-10-12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KBS
조희팔과 함께 피해자만 4만 명, 4조원 대 금융 다단계 사기를 벌인 조희팔의 2인자 강태용이 7년 만에 체포됐다.

KBS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강태용은 중국 장쑤성의 한 아파트에서 잠복해 있던 중국 공안 7-8 명에게 순식간에 둘러싸여 체포됐다.

강태용은 지난 2008년 12월 조희팔과 중국으로 밀항한 뒤 지금까지 도피행각을 벌였다.

강태용은 조희팔의 유사수신 업체에서 부회장 직함을 달고 재무와 전산 업무 등을 총괄한 사기 범죄의 핵심 인물이다.

관련기사
그는 범죄를 무마하기 위해 전 서울고검 김광준 검사에게 2억 4000만 원의 뇌물을 건네는 등 정,관계 로비를 주도하기도 했다.

검찰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강태용의 신변을 넘겨받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논란이 됐던 조희팔의 생사 여부와 수 조원의 은닉 재산, 정,관계 비호 세력 등을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