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형 쉐보레 올란도 출시…연비 13.5km/ℓ 달성

동아경제 입력 2015-09-01 14:20수정 2015-09-01 1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쉐보레(Chevrolet)가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친환경 디젤 엔진을 적용한 2016년형 올란도(Orlando) 디젤 모델을 출시하고 1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한국GM에 따르면 쉐보레 올란도 2016년형 모델은 트랙스(Trax) 디젤에 이어 GM 유럽 파워트레인이 개발하고 독일 오펠(Opel)이 공급하는 4기통 1.6 CDTi(Common rail Diesel Turbo Injection) 디젤 엔진과 GM 전륜구동 차량 전용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올란도 1.6리터 디젤 엔진은 선택적 환원 촉매(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하고 유로6 환경 기준을 만족시킨 친환경 엔진이다. 134마력 최대출력과 최대토크 32.6 kg.m의 파워풀한 성능으로 높은 수준의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독일 오펠의 첨단 디젤엔진 개발 기술이 집약된 1.6 CDTi 엔진은 견고하고 가벼운 알루미늄으로 제작됐고, 3세대 6단 자동 변속기는 무게를 34% 경량화해 기존 2.0 디젤 엔진 대비 연비를 대폭 향상시키며 경제성을 강화했다. 복합연비는 13.5km/ℓ(고속주행연비 15.2km/ℓ, 도심주행연비 12.3km/ℓ)를 달성한다.

주요기사

또한 트랙스 디젤에도 장착된 새 디젤엔진은 검증된 내구성과 독일 최고의 사운드 엔지니어링 기술을 적용 탁월한 정숙성이 강점이다.

올란도는 2016년형 모델에 한층 세련된 번트 코코넛과 블루 아이즈의 두가지 외관 컬러를 추가해 감각적인 외관 스타일을 완성했다.

특히 스페셜 에디션인 다이나믹 모델은 브라운 가죽시트와 18인치 실버 알로이 휠, 스페셜 데칼 및 버튼타입 스마트 키, 크루즈 컨트롤 등 다양한 고객 편의사양을 함께 적용했다.

올란도 1.6 디젤 모델의 가격은(자동변속기 기준) ▲LS고급형 2278만 ▲LT 프리미엄 2465만 ▲LT 컨비니언스 2578만 ▲세이프티 2716만 ▲LTZ 프리미엄 2784만 ▲LTZ 세이프티 2819만 ▲스페셜에디션 다이나믹 패키지는 2664만 원이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