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대장암 투병 원종현 위해 ‘155’ 응원, 의미는?

김종석기자 입력 2015-02-03 18:34수정 2015-02-03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에 훈련 캠프를 차린 프로야구 NC 선수단의 모자에는 모두 숫자 ‘155’가 적혀있다. 배트와 헬멧도 마찬가지다. 155는 NC 투수 원종현(28)의 트레이드마크다. 원종현은 지난해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시속 155km의 강속구를 던지며 팀의 사상 첫 포스트 시즌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기대를 더욱 부풀리던 그는 지난달 투산에서 훈련하다 어지럼증을 호소해 귀국했다. 정밀진단 결과 대장암 판정이 내려져 지난달 29일 수술대에 올랐다. 김종문 NC 콘텐트본부장은 “김경문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뭉쳤다. 작은 힘이라도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선수 등록 시한인 지난달 말 원종현의 이름이 포함된 명단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했다. 김 감독은 “원종현과 시즌을 함께 하겠다는 의미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성공리에 수술을 마친 원종현은 3일 퇴원해 군산 집에 머물며 통원치료를 받을 계획이다. 병마와의 싸움은 이제부터가 시작일지 모른다. 하지만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큼은 늘 자신과 함께 할 선후배들이 있기에 외롭지 않을 것 같다.

원종현은 야구장에서도 숱한 역경을 극복한 오뚝이였다. 군산상고 시절인 2005년 황금사자기 홈런왕 출신인 그는 2006년 고교 졸업 후 LG에 입단했다. 꿈에 그리던 프로 유니폼을 입었지만 팔꿈치 부상에 시달리다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마친 직후 방출되는 설움을 겪었다. 자비로 수술을 하며 1년 6개월의 지루한 재활 끝에 다시 공을 던질 수 있게 된 그는 2011년 10월 NC의 입단 테스트를 거쳐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주요기사
뛰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원종현은 2년 동안 2군과 3군을 전전하다 오버핸드스로에서 쓰리쿼터형으로 바꾸면서 구속이 150km 가까이 올라가 NC 불펜의 한 축을 책임지게 됐다. 지난해 팀 내 최다인 73경기에 나와 71이닝 동안 5승 3패 1세이브 11홀드, 평균자책 4.06의 성적을 남겼다. 원종현은 “그동안 많은 어려움을 이긴 것처럼 이번에도 이겨내겠다. 건강을 되찾아 다시 마운드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