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대구 돈벼락 사건, 독지가 기부에 모두 회수… 대구 양심 살아있네!

입력 2015-01-29 17:07업데이트 2015-01-29 17: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지가 “돌아오지 못한 돈도 사정이 있겠지요”
대구 돈벼락 사건은 독지가들의 기부로 모두 회수됐다.
‘대구 돈벼락 사건 독지가’

지난달 29일 발생한 대구 돈벼락 사건에 도로에 뿌려진 돈 중 3분의 1 가량인 285만 원이 되돌아온 뒤 독지가들이 잇따라 기부에 나서 800만 원 채웠다.

그날 오후 12시 52분쯤 대구 달서구 송현동 서부정류장 앞 왕복 8차로 횡단보도에서 정신질환을 앓는 것으로 전해진 안모 씨(28)가 가방에 들어있던 4700여만 원 가운데 800만 원을 길에 뿌렸고, 돈은 1분 만에 자취를 감췄다.

경찰에 따르면 이 돈은 안 씨가 할아버지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돈 중 일부. 할아버지가 준 유산 2800만 원과 아버지가 운영하는 고물상에서 안 씨가 근무하면서 받은 800만 원, 어머니가 준 차량구입비 110만 원이다.

관련 법령에 따르면 안 씨의 돈을 가져간 사람들을 절도죄나 점유이탈물횡령죄 등으로 처벌할 수 없다. 안 씨가 돈의 소유권을 포기한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대신 대구 경찰은 “할아버지가 아픈 손자를 위해 마련한 유산을 돌려달라”는 SNS 홍보를 통해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이에 ‘돈벼락 사건’ 발생 이틀만인 지난달 31일 30대 남성과 40대 여성이 “안타까운 사연을 들었다”면서 115만 원을 들고 경찰을 찾았고, 지난 2일에는 50대 여성과 30대 초반의 남성이 각각 5만 원과 50만 원을 경찰에 전달했다.

지난 25일엔 40대 여성이 지구대를 찾아 85만 원을 전했다.

대구 돈벼락 사건은 800만 원 중 515만 원이 미회수된 채로 마무리되는 것 처럼 보였다.

상황은 지난 27일 밤 반전됐다.

5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대구 매일신문사를 방문해 500만 원이 든 돈봉투를 전했다.

그는 “돌아오지 못한 돈도 사정이 있겠지요. 그 돈으로 생각하고 사용해 주세요”라는 메모와 함께 5만 원짜리 100장을 전달했고, 신문사 측은 대구 달서경찰서 송현지구대를 통해 안 씨 가족에게 건넸다.

이에 안 씨가 뿌린 돈은 800만 원 가운데 785만 원이 회수하는데 성공했다.

뉴스1에 따르면 또한 29일 낮 12시께 대구 달서구청 행복나눔센터에 40대 가량의 남성 독지가가 찾았다.

그는 “500만원을 쾌척한 독지가의 이야기를 듣고 왔다. 나머지를 채워달라”면서 현금 15만 원을 전했다.

달서구청 측은 이 남성이 건넨 돈을 안씨 가족에게 전해줄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