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만 15년, 중고신인 지소울 데뷔 임박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5:41수정 2015-01-09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소울(출처= 유투브 갈무리)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15년차 연습생 지소울의 데뷔가 임박했다.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은 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영상 및 장문의 글을 올렸다.

박진영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던 지소울이 미국 생활 9년 만에 본인이 작사 작곡한 음악 20곡을 들고 귀국했다”면서 “놀라운 아티스트가 돼 있어 믿을 수 없었다”고 소감을 표명했다.

이어 “아팠던 어린 시절, 힘든 가정형편, 타국생활의 외로움, 이 모든 게 이 친구의 음악에 대한 열정을 막진 못 했다”면서 기대했다.

관련기사
이 글과 함께 지소울의 티저 영상이 링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상에는 지소울의 미국 연습 모습, 작업 모습 등이 담겨 데뷔에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이는 상황이다.

지소울은 지난 2001년부터 JYP에서 실력을 갈고 닦아온 최장수 연습생. JYP 관계자에 따르면 지소울은 이달 데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