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박수근 50주기 작품 전시회 기점으로 본격 추진 예정

동아경제 입력 2015-01-08 14:31수정 2015-01-08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사진=박수근 ‘나무와 두 여인’. 갤러리현대 제공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박수근 50주기 작품 전시회 기점으로 본격 추진 예정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화가 박수근과 아티스트 백남준의 이름을 딴 예술문화 거리 조성 소식이 전해졌다.

7 일 미술계에 따르면 서울 창신동 393-16번지(지봉로 11) 박수근의 옛 작업실 터와 197번지(종로53길 21) 주변의 백남준 생가 터를 중심으로 이 지역을 토대 삼아 자생한 예술문화 인프라를 통합 구축해 지원하는 방안이 서울시 안팎에서 구체화되고 있다.

문화계 각 분야 인사들은 5월 6일 박수근의 50주기를 전후해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대규모로 열릴 박수근 작품 전시회를 기점으로 거리 조성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 에 박명자 갤러리현대 회장은 “박수근과 백남준은 한국에서 뿐만 아니라 글로벌 문화예술계에 커다란 이정표로 작용할 수 있는 높은 가치의 아이콘”이라며 “버려지다시피 방치된 공간의 문화적 역사를 다시 돌아볼 수 있게 끔 정돈하는 것만으로도 상상 이상의 파급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좋은 생각 같네요”,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벌써 박수근 50주기 구나”, “창신동 예술문화 거리 조성, 잘 진행되길 바랍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