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측 “열애보다 열연하고 싶은 청년”… 열애설 부인

동아닷컴 입력 2015-01-08 11:07수정 2015-01-08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DB.
‘이준 열애설 부인’

배우 이준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프레인TPC는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준은 예술고등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해서 동성 친구들보다 이성 친구들이 많다. 말 그대로 다 친한 친구들일 뿐, 연인관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 본인도 연애가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되면 저희가 먼저 전해드리도록 하겠다. 아직은 열애보다는 열연을 하고 싶은 청년이다.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이날 스포츠동아는 이준이 학창시절 동창과 2년째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열애설을 부인한 이준은 최근 엠블랙을 탈퇴, 소속사 프레인TPC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