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고성희, 극중 연인 김재중과의 호흡 묻자…"큰일 날지도 모른다"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7:59수정 2015-01-06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성희 김재중
스파이 고성희가 김재중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호텔 리츠칼튼 그랜드볼룸에서 KBS2 새 금요드라마 '스파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박현석 PD를 비롯해 배우 김재중, 배종옥, 유오성, 고성희, 조달환, 류혜영, 김민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고성희는 김재중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봐왔던 분이라 걱정이 됐다. 과연 친해질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고성희는 "순수하고 인간적이며 상냥한 부분이 있어 놀랐다. 애교도 많아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가 아닐까 싶다"고 이목을 집중시켰다.

관련기사
앞으로의 호흡을 기대해도 되겠냐는 질문에 고성희는 "당연하다. 큰일 날지도 모른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작품에 기대감을 높였다.

배종옥이 전직 북한 정보원, 김재중이 국정원 요원, 고성희가 김재중의 연인으로 열연할 예정이다.

금요 미니시리즈 ‘스파이’는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아들을 위해 목숨을 건 도박에 나선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어머니와 어머니의 숨겨졌던 과거를 알고 난 아들이 펼쳐내는 이야기를 담는다. 사랑하는 가족들 간 속고 속여야 하는 긴박감 넘치는 신개념 가족 첩보 스릴러다.

'스파이'는 KBS가 야심 차게 신설한 금요 미니시리즈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20분부터 11시까지, 50분 물을 2부 연속 편성, 9일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