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 장인의 거리 조성, 테마는 ‘역사체험’ 복합 문화 공간!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0:23수정 2015-01-06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북동 장인의 거리 조성
'성북동 장인의 거리 조성'

성북동에 장인의 거리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4일 올해 4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해 역사문화지구와 보행환경개선지구로 선정된 성북동에 ‘장인의 거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성북동 장인의 거리 조성’은 폭 16m, 길이 100m 규모의 거리 안에 주민 휴게시설과 조형물이 설치될 쉼터, 공예품 전시 공간, 윈도 갤러리 설치 등이다. 이와 함께 쉼터에는 성북동 문화재와 성북동을 거쳐 간 역사 문화적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패널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서울시는 “일대의 교량은 그대로 두고, 성북천을 복개하기 전 지적도 등을 참고해 쌍다리 부근 마전터로 돌아나가던 옛 물길을 일부 형상화하는 등 최대한 옛 모습을 살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또 컨테이너 주택을 활용하여 성북동 관광안내소이자 마을 장인들이 만든 공예품을 제작하고 판매하는 공간을 조성한다.

이곳에서는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이 직접 공예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될 계획이고, 타 공예품 판매소와 차별화를 시도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성북구립미술관, 이태준 가옥 등 근처 관광명소와 연계한 신규 관광코스와 상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해 한용운이 말년을 보낸 ‘심우장(尋牛莊)’부터 고종 아들인 의친왕이 별장으로 사용한 ‘성락원(城樂苑)’까지 국보급 문화재 37개를 비롯해 50년이 넘은 가게들이 들어서 있는 역사문화의 중심지,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장인의 거리’가 조성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양도성과 북악산으로 둘러싸여 예부터 예술과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성북동의 시대별 특성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역사문화체험 지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