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수소연료전지 관련 특허실시권 무상 제공

동아경제 입력 2015-01-06 09:26수정 2015-01-06 09: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요타자동차는 수소연료자동차(FCV)의 보급을 위해 도요타가 단독으로 보유하고 있는 전 세계 약 5680건의 연료전지 관련 특허(심사 계류 중인 것을 포함) 실시권을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특허실시권 무상제공은 FCV 도입 초기 단계의 보급을 우선하여, FCV의 개발과 시장 진출을 진행하는 자동차 메이커와 수소 충전 스테이션 정비를 진행하는 에너지 회사 등과의 협조 체제가 중요하다는 생각에 따른 것이다.

특허 실시권 무상 제공의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연료 전지 스택(약 1970건)·고압 수소 탱크 (약 290건)·연료 전지 시스템 제어(약 3350건) 등과 같이 FCV의 개발·생산의 근간이 되는 관련 특허를 사용해 FCV의 제조·판매를 하는 경우, 시장도입초기인 2020년 말까지 특허 실시권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수소 공급·제조 등과 같은 수소 스테이션 관련 특허(약 70건)에 관해서는 수소 스테이션의 조기 보급에 기여하기 위해 수소 스테이션의 설치·운영하는 경우 특허 실시권을 기간 한정 없이 무상으로 제공한다.

관련기사
이러한 특허 사용시에는 특허 실시권의 제공을 받는 경우의 통상 절차와 동일하게 도요타에 신청을 하고 구체적인 실시 조건 등에 대해 개별 협의한 후에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도요타는 종래부터 지적재산(특허)에 대해서 개방 정책을 기본으로, 제삼자로부터의 실시 신청에 대해서는 적절한 실시료를 받고 특허 실시권을 제공하고 있다.

도요타 측은 이번 연료 전지 관련 특허에 관해서는 이러한 기본방침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무상으로 특허 실시권을 제공함으로써 FCV의 보급에 기여하여 수소 사회의 실현에 적극적으로 공헌해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