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지난해 304만 여대 판매 “K3 베스트셀링카 등극”

동아경제 입력 2015-01-02 14:15수정 2015-01-02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전년 대비 7.6% 증가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K3는 국내외에서 약 48만 여대가 팔리며 기아차 베스트셀링카로 등극했다.

기아차는 2014년 한 해 동안 국내 46만5200대, 해외 257만6496대 등 전년 대비 7.6% 증가한 총 304만1696대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판매실적 300만대를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판매는 올 뉴 카니발과 올 뉴 쏘렌토 등 신차를 비롯해 모닝, K3, K5, 스포티지R 등의 주력차종들이 꾸준한 인기를 끌면서 판매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판매된 기아차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국내에서 4만9303대, 해외에서 43만2364대 등 총 48만1667대가 판매된 K3(포르테 포함)가 차지했다.

관련기사
이어 스포티지R이 43만3000여대, 프라이드 40만2000여대 등 총 3개 차종이 40만대 이상 판매됐다. K5와 모닝, 쏘렌토는 각각 33만8000여대, 25만6000여대, 22만4000여대가 판매되며 그 뒤를 이었다.

국내 판매는 모닝, K3, K5, 스포티지R 등 주력차종들이 선전하며 45만8000대가 팔린 전년 대비 1.6%(46만5200대) 증가했다.

승용 판매는 26만280대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지만, 캠핑문화 확산 등의 영향으로 SUV, 미니밴 수요가 급증하며 RV 판매는 14만6542대로 전년 보다 16.6% 증가했다.

특히 경차 모닝은 국내시장에서 9만6089대 판매를 기록하며 2008년부터 7년째 경차 판매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또한 광주 3공장 증산 협의로 생산량이 늘어난 봉고 트럭은 전년 대비 7.2%가 성장한 5만5107대가 팔리며 출시 이래 역대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K3는 4만9303대, K5는 4만9000대, K7은 2만2453대가 판매되며 식지 않는 K시리즈의 인기를 입증했고, 스포티지R도 전년 대비 5.2% 증가한 4만7729대가 팔리며 국내 준중형 SUV 베스트셀링 모델에 등극했다.

특히 지난해 6월말 출시한 신형 카니발은 본격 판매 6개월 만에 구형 모델의 2013년 연간 판매량(3만586대)을 뛰어넘는 3만2397대가 팔리며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고, 지난해 8월말 출시한 신형 쏘렌토는 본격 판매 4개월 만에 2만4154대가 팔리며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해외 판매의 경우에는 국내생산 분 124만1450대, 해외생산 분 133만5046대 등 총 257만6496대로 전년대비 8.7% 증가했다.

국내생산 분은 전년대비 8.9% 늘었고 해외생산 분은 미국과 중국, 슬로바키아 각 공장의 생산량 확대로 8.6% 증가했다.

한편 지난달 기아차는 국내 4만8018대, 해외 23만4470대 등 전년 동기대비 15.2% 증가한 28만2488대를 판매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도 신흥시장의 경제 위기, 엔저를 등에 업은 일본 자동차 업체들의 부상 등 업체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아차는 올해 경쟁력 있는 신차를 투입하는 한편, 브랜드 가치 제고, R&D 역량 강화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315만대 달성과 함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다”고 말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