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 간 조현아, 하루 세끼 외에 사식 제공은 ‘금지’

동아닷컴 입력 2014-12-31 17:38수정 2014-12-31 17: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치소 간 조현아
‘구치소 간 조현아’

‘땅콩 회항’의 여파로 31일 구치소로 간 조현아 전 부사장의 수감생활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교정당국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의 서울 남부 구치소로 간 조현아 전 부사장은 기소되기 전까지 최장 20일의 구속기간 동안 구치소에서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남부구치소 내 신입방에서 구속 첫날밤을 보냈다. 이 방에는 침대는 없고 3~4명의 수감자들이 함께 수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조 전 부사장은 이곳에서 다른 신입 수용자들과 함께 구치소 생활을 보낼 예정이다. 교육과 적응기간이 끝나면 독방이나 정원 4~5명의 혼거실 배정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수감자와 마찬가지로 구치소 일과에 맞춰 오전 6시에 일어나 오후 9시 취침한다. 하루에 1시간 야외활동이 가능하다. 식단은 하루 세끼 1식3찬(국 포함)이고, 외부에서 제공되는 ‘사식’은 규정상 불가능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