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국제

외국인 관광객 1400만명, 엔화 약세 등 악재에도 큰 성과…일본사람 얼마나 왔을까?

입력 2014-12-30 16:17업데이트 2014-12-30 1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국인 관광객 1400만 명. 사진=동아일보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외국인 관광객 1400만명, 엔화 약세 등 악재에도 큰 성과…일본사람 얼마나 왔을까?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1400만 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관심이 집중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9일 서울 청계천로 관광공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보다 16% 증가한 1400만 명의 외국인관광객이 한국을 찾아 최근 10년 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외래 관광객 1400만 명 돌파는 세월호 참사, 엔화 약세 등 대형 관광산업 악재에도 불구하고 달성한 성과”라며 “1400만 명 유치는 2000만 명을 향한 힘찬 도약에 성공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올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을 나라 별로 보면 중국인이 1위로, 연말까지 6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으며 이는 지난해에 비해 40% 이상 증가한 것이다.

2위는 일본인으로 약 230만 명, 3위는 미국인으로 약 77만 명을 기록했다.

특히 홍콩인 관광객은 약 55만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38.4%나 늘었고, 태국 47만 명(25.3%), 중동 10만 명(23.5%), 러시아 21만 명(22.2%) 등이 2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외국인 방문순위 22위였던 한국은, 이번 1400만 명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따라 세계 인바운드 순위 20위권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편 올 연말까지 예상되는 관광수입은 사상 최대치인 176억 달러로 지난해 145억 달러보다 약 31억 달러(21.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관광수지 적자도 22억 달러 수준에 머물러 2009년 12억7000만 달러 적자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 1400만 명 소식에 누리꾼들은 “외국인 관광객 1400만 명, 대박”, “외국인 관광객 1400만 명, 이에 맞는 상품들도 개발 되야”, “외국인 관광객 1400만 명, 관광공사 정신없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