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100억대 슈퍼개미, 여종업원 맥주병으로 내리쳐…‘이마 5cm 찢어지기까지’

입력 2014-12-16 13:31업데이트 2014-12-16 16: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0억대 슈퍼개미. 사진= YTN 방송 갈무리
‘100억대 슈퍼개미’

주식투자 100억원대 자산가로 유명한 슈퍼개미 A 씨가 유흥업소에서 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은 지난 15일 유흥주점에서 난동을 부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결찰관까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A 씨(32)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2월 7일 전북 군산시에 위치한 한 가요주점에서 여종업원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려친 혐의로 기소됐다. 폭행을 당한 여종업원은 기절했고 이마가 5cm가량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실려갔다.

당시 ‘100억대 슈퍼개미’A 씨는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도 폭행하고 폭언을 퍼붓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도 받았다.

그는 경찰의 얼굴에 물을 뿌리며 “당장 1억도 없는 것들이 나이만 먹어서, 내가 아는 사람들에게 1억씩 주고 너희 죽이라면 당장에라도 죽일 수 있다”는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 2011년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19살에 주식투자를 시작해 100억대 자산을 모은 슈퍼개미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