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호주 시드니 인질 3명 탈출…한국 여대생도 탈출 ‘괴한, 무엇을 원하나’

입력 2014-12-15 18:36업데이트 2014-12-15 18: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호주 시드니 인질 3명 탈출. 출처= 방송 갈무리
‘호주 시드니 인질 3명 탈출’

호주 시드니 도심 한복판에서 인질극이 벌어진 가운데 오후 4시쯤부터 3명의 인질이 탈출이 시작됐다. 인질 중 한 명이라고 전해진 한국 교포 여대생 배 씨도 탈출에 성공하며 놀라움을 전했다.

15일 오전(현지시각) 호주 국영 ABC방송 등에 따르면 시드니 시내 금융중심가인 마틴플레이스의 린트 초콜릿카페에 IS 지지자로 보이는 한 괴한이 손님 30여명과 종업원 10여명 등 40여명을 붙잡아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

이후 외신에 따르면 무장한 인질범에게 잡혀있던 사람들의 탈출 소식을 전했다. 외신들은 오후 4시쯤 3명, 한 시간 뒤인 오후 5시쯤 2명 등 총 5명이 탈출했다.

또한 호주 시드니 인질 3명이 탈출에 성공한 뒤 인질에 포함된 한국 교포 여성 배 씨도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했다. 배 씨는 이 카페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시드니 인진극을 벌이고 있는 괴한은 아랍어로 ‘신은 오직 알라 뿐이다’ ‘모하메드는 신의 메신저다’라고 적힌 커다란 검은 깃발을 내걸었다.

토니 에벗 호주 총리는 “호주 시드니 인질극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호주 내각 국가안보위원회는 긴급 대책을 논의 중이다. 현재 중무장한 경찰관들이 카페 밖에서 대기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