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대중 전 대통령 5주기 화환에 보답 정부, 박지원 방북 승인

입력 2014-12-15 16:52업데이트 2014-12-15 16: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원 의원. 동아일보DB
정부가 박지원 의원의 방북을 승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일행은 정부로부터 방북 승인을 받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내일 개성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15일 이같이 밝혔다.

이들 박지원 의원 일행은 개성공단 내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사무소에서 원동연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등을 만나 조화를 전달하고 돌아올 계획이라 통일부가 전달했다.

정부는 “북한이 지난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5주기 때 화환을 전달한데 대한 답례차원으로 이뤄지는 것을 감안해 방북을 승인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와 함께 김정일 3주기 추모 화환을 전달하기 위한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 등 8명의 방북도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