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오후 2시, 박지만 회장 검찰 출석 ‘권력암투설 어떻게 생각하나’ 물음에…

입력 2014-12-15 16:18업데이트 2014-12-15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EG 박지만 회장이 오후 검찰 출석을 위해 자택에서 나오는 모습(사진= 전영한 기자)
15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의 유일한 남동생인 박지만 EG회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은 박지만 회장의 56번째 생일로 ‘비선 실세’ 의혹이 제기된 정윤회 동향 문건 유출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했다.

이날 오전 검찰 출석을 위해 자택을 나온 박지만 회장은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박지만 회장은 언론에 “알고 있는 사실대로 이야기 하겠다”고 밝혔다.

‘정윤회 씨와 권력 암투설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세계일보로부터 문건 받아봤나’, ‘아직도 정윤회 씨가 미행을 했다고 생각하는가’ 등 박지만 회장은 쏟아지는 질문에는 입을 닫았다. 박지만 회장은 “들어가서 얘기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중앙지검 검찰 청사 안으로 출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찰은 “지난 5월 박지만 회장이 세계일보 기자로부터 청와대 문건 100여 장을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문건을 받아보게 된 배경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지만 회장의 이날 오후 검찰 출석은 검찰이 이번 사건 수사에 나선지 2주 만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