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쪽방촌 가는 쌀… 힘들어도 싱글벙글

입력 2014-12-09 03:00업데이트 2014-12-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직원들이 8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일대 쪽방촌에서 지내고 있는 취약계층 가정에 전달할 쌀을 짊어지고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이날 하루 1000가구에 쌀을 전해준 대한적십자사는 연말까지 약 9100가구에 쌀을 전달할 계획이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