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맨 전 멤버 김영재 “지급 늦었다” 주장하지만 ‘빚이 8억9000만 원’

동아닷컴 입력 2014-12-05 17:17수정 2014-12-05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방송 갈무리
‘포맨 전 멤버 김영재’

포맨 전 멤버 김영재가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5일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 1팀(팀장 송승섭 서울고검검사)은 “지인들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8억 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포맨 전 멤버 김영재를 기소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포맨 전 멤버 김영재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동차 담보대출이나 요트매입 사업에 투자하면 고리의 이자를 붙여주겠다면서 이모(31)씨 등 총 5명에게서 8억 9천 560만원을 빌린 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검찰은 피해자들이 포맨 전 멤버 김영재가 2000년대 중반 매니지먼트 사업을 하면서 인연을 맺었다고 전했다. 김영재는 5억원대의 빚을 돌려막는 과정해서 이들에게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영재 측은 피소 당시 “최근 상황이 안 좋아져 지급이 늦어지는 것이다. 사기는 아닌 만큼 억울한 측면이 있으며 본인이 해결하겠다고 했다”며 사기에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08년 포맨 멤버로 데뷔한 김영재는 올해 초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만료 후 팀을 탈퇴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