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사조산업 원양어선 오룡호 베링해 침몰, 저체온증 ‘공포’

입력 2014-12-02 14:02업데이트 2014-12-02 14: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조산업 원양어선 침몰 (출처=채널A)
‘사조산업 원양어선 오룡호 베링해 침몰’

사조산업 원양어선 오룡호가 침몰했다는 소식이 드러났다.

1일 오후 1시40분쯤(한국시각) 사조산업 원양어선인 1,753t급 명태잡이 트롤선 ‘501오룡호’가 러시아 극동 추코트카주 인근 서베링해에서 기상 악화로 침몰한다.

침몰한 사조산업 원양어선 오룡호에는 한국인 선원 11명을 비롯해 필리핀인(13명), 인도네시아인(35명), 러시아 국경수비대 소속 감독관(1명) 등 총 60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발생한 직후 베링해에 있던 러시아 선박의 도움으로 러시아 감독관 1명과 외국인 선원 6명, 한국인 선원 1명이 구조됐으나 한국인 선원은 저체온증으로 구조 직후 숨졌다.

사조산업은 부산지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룡호 고기 처리실에 어획물을 넣는 작업을 하던 중 한꺼번에 많은 물이 들어오면서 배수구가 막혀 배가 기울기 시작했다”고 사고 원인을 진단했다.

이어 “선원들이 배를 세우려고 노력해 어느 정도 복원됐다고 판단, 펌프로 배수 작업을 했으나 갑자기 배가 심하게 기울어 퇴선명령이 떨어지고 선원들이 탈출했다”고 전달했다.

현재 사고 해역의 바다 수온은 영하 10도 정도로 매우 차고 바람이 초속 25~27m, 파도가 5~6m 정도 이는 등 기상 조건이 나빠 실종선원 구조작업이 난항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