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손연재’, 박태환 언급…“친한 오빠 동생 사이일 뿐”

동아닷컴 입력 2014-11-04 10:56수정 2014-11-04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손연재'

‘힐링캠프 손연재’

리듬체조선수 손연재가 ‘힐링캠프’에서 수영선수 박태환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손연재가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박태환이 손연재의 경기를 관람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손연재는 “(박태환은) 그냥 진짜 친한 오빠”라고 답하며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알게 됐다. CF도 함께 찍은 적이 있는데 당시 저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고 (박)태환 오빠는 대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손연재는 “다섯 살 차이에 어릴 적부터 알던 사이다. 오빠가 날 거의 키운 수준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연재는 “오빠가 선수로서 존경스럽다. 오빠가 ‘시합의 결과에 신경 쓰지 말고 하루하루 훈련에 집중하면 된다’고 조언해줬다”고 박태환에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손연재 “방송에서 자꾸 이야기 나오게 해서 미안하다. 운동선수로서 조언도 많이 해주고 챙겨줘서 고맙다”고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www.facebook.com/DKBnews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