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대전 ‘하늘요새’ 복원 성공, 1968년에 마지막 비행한 기종

동아닷컴 입력 2014-10-24 14:52수정 2014-10-24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차 대전 하늘요새 복원(출처=youtube)
‘2차 대전 하늘요새 복원’

제2차 대전 당시 ‘하늘요새’라 불리며 미 육군 항공대의 주력 폭격기로 활약한 ‘보잉 B-17 플라잉 포트리스’가 복원됐다.

지난 9일 미국 메릴랜드 동부 공항 활주로는 2차 대전 당시 출격을 앞둔 미 육군 항공대의 활주로로 변신했다. 이곳엔 거대한 4발 대형 폭격기 B-17 기종이 이륙을 준비했다.

‘하늘요새’란 별칭으로 유명한 B-17은 보잉에 의해 지난 1934년 첫 개발됐다. 2차 대전을 앞둔 상황에서 항속력과 폭탄 탑재량이 강화된 다발폭격기를 원한 미 육군 항공대의 요청에 의해서다.

관련기사
이에 ‘하늘요새’ B-17은 1936~ 1945년 사이 생산돼 미 육군 항공대는 물론 영국 공군에게 까지 활용됐다. 이후 브라질 공군을 끝으로 1968년에 퇴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복원은 자체 비행기 제작 전문 국제단체의 주도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복원된 B-17기는 메릴랜드 상공 375m 지점을 약 20분 동안 성공적으로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원 비행에 나선 파일럿 조지 다브너는 “나는 B-17 기종으로만 1600시간의 비행기록을 갖고 있다”면서 “많은 이들이 해당 기종의 엔진 소리, 진동, 떨림, 냄새 그리고 시야를 사랑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