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예금할수록 손해… ELS-商家분양에 돈 몰린다

김현진기자 , 정임수기자 , 김현지 기자 입력 2014-10-20 03:00수정 2014-10-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질금리 마이너스 시대 재테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방침이 발표된 다음 날인 16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의 ‘덕수궁 롯데캐슬 뜨락’ 상가 분양홍보관을 찾은 수요자들이 분양 관계자로부터 상가가 들어설 입지 특성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인 2%로 내려앉아 ‘실질금리 마이너스’ 시대로 접어든 국내 자산시장에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금융시장은 은행 정기예금 금리 1% 시대가 현실화된 데다 증시마저 다시 침체에 빠지면서 그야말로 시계(視界) 제로 상태다. 이에 비해 부동산시장은 ‘9·1 부동산 대책’에 금리 인하까지 맞물려 수익형 부동산을 중심으로 온기가 확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재테크 전문가들은 초저금리에 지친 부동자금이 은행 이자보다 조금이라도 수익이 높은 ‘틈새상품’으로 쏠리는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은행 탈출 자금,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직후 주요 증권사들은 일제히 연 2%대였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금리를 연 1.8∼1.9%대로 낮췄다. 시중은행도 이르면 이번 주부터 예·적금 금리 인하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은행이 주력으로 팔고 있는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연 2.0∼2.1% 수준. 0.1∼0.2%포인트만 낮춰도 연 1%대 예금상품이 대세가 되는 셈이다. 물가상승률(1.4%·올해 한은 전망치)과 세금을 빼고 나면 저축하면 돈을 까먹는 실질금리 마이너스가 현실화된다는 뜻이다.

송승영 하나은행 압구정PB센터 PB팀장은 “이미 저금리의 장기화로 많은 고객이 은행 예금에서 돈을 빼내 투자 상품으로 옮겨 탔다”며 “이제 예금 같은 안전자산에 돈을 맡기는 것은 ‘재테크’라고 볼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은이 1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낮췄던 8월부터 지난달까지 은행 정기예금에서 빠져나간 돈은 3조1000억 원. 1%대 예금금리가 현실화되면 다시 한번 대규모 자금 유출이 예상된다.

예금에서 이탈한 뭉칫돈은 원금이 보장되면서 연 4∼5%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주가연계증권(ELS)이나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채권형펀드 등의 중수익·중위험 상품으로 몰리고 있다. 이진호 신한은행 강남대로PWM센터 PB팀장은 “원금을 까먹을까봐 걱정되거나 시장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투자자들은 3개월짜리 회전식 예금에 돈을 넣어두고 있다”며 “은퇴자 등 이자 생활자들은 비과세가 가능한 즉시연금 등 절세 혜택이 큰 금융상품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 수익형 부동산에 관심 쏠려

부동산 업계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로 상가,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이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3년 전만 해도 상가 투자에 대한 기대 수익률이 7∼8%는 됐지만 최근엔 내수 침체 여파로 1∼2%포인트가량 낮아진 상태”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중자금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수익형 부동산으로 쏠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19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에 마련된 ‘덕수궁 롯데캐슬 뜨락’ 상가 분양홍보관에는 상담을 받으려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 상가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방침이 발표된 15일부터 전화 및 방문 문의가 평소 대비 2배 가까이로 늘었다. 분양대행사인 ‘이삭’ 측이 이 상가가 자리 잡을 중구 순화동 ‘덕수궁 롯데캐슬’ 아파트 및 오피스텔 계약자를 대상으로 18일 연 분양 설명회에는 업체 측 예상보다 많은 약 100명이 참가해 투자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문상동 이삭 부장은 “다음 주에 본보기집을 열고 본격적으로 상가 분양에 나서기 전 사전 홍보 기간에 추가 금리 인하 소식이 전해지면서 분양에 대한 관심이 한층 뜨거워졌다”며 “은퇴한 베이비부머는 물론이고 상가가 들어설 순화동 인근 직장인들까지 가세해 유망 업종 및 수익률 등을 묻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고용률, 내수 회복 등 다른 경제지표들이 나아져야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인기가 길게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거시경제 지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최근 매수자와 매도자 간 눈높이 차이로 가격 조정을 거치고 있는 서울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나 토지, 대형 아파트의 분위기를 단번에 반전시키기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대차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로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속도가 더 빨라지면서 전세난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흘러나오고 있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집주인 입장에선 매매가가 올라가면 집값 상승분으로 수익을 대체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면 임대수익(월세)으로 이를 충당하려고 할 것”이라며 “향후 집값이 계속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정임수 imsoo@donga.com·김현진·김현지 기자
#예금#ELS#금리#재테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