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손흥민, ‘번개 같은’ 시즌 3호 골…獨언론 “화재현장 가는 소방차보다 빨라”

입력 2014-08-28 14:38업데이트 2014-08-28 14: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 시즌 3호 골. 사진=스포츠동아DB
손흥민 시즌 3호 골

전반 2분만에 코펜하겐의 골망을 뒤흔든 손흥민(22·레버쿠젠)에게 독일 언론의 극찬이 쏟아졌다.

손흥민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덴마크 코펜하겐과의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UCL)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발로 나서 경기 시작 2분도 채 안 돼 결승골을 꽂으며 레버쿠젠의 4-0 대승을 견인했다.

손흥민은 전반 2분 상대 수비수의 패스 미스를 틈타 공을 빼앗은 뒤 최전방 공격수 슈테판 키슬링과 2대 1 패스를 주고받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과감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시즌 3호 골이자 2경기 연속골 기록이다.

앞서 20일 1차전에서도 손흥민의 결승골로 3-2 승리를 거둔 레버쿠젠은 1∼2차전 합계 7-2로 여유 있게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처음 나서 8경기 무득점에 그쳤던 손흥민은 이번 시즌 3호 골을 터뜨리며 팀의 본선 진출까지 견인해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손흥민의 시즌 3호 골이 터진 이후 레버쿠젠은 전반 7분 하칸 칼하노글루의 추가골, 전반 31분 키슬링의 페널티킥 추가골, 후반 21분 키슬링의 쐐기골을 더해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경기 직후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손흥민이 69초 만에 팀의 리드를 안겨줬다.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는 소방차보다 빠르게 골을 넣었다”고 극찬했다.

독일 언론 빌트 역시 “한국인 선수 손흥민이 69초 만에 코펜하겐을 상대로 깔끔한 골을 성공시켰다”며 “이 골로 레버쿠젠은 지난 1차전(3-2) 승리에 이어 이날 경기도 4-0으로 승리,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오른 4번째 독일 팀이 됐다”고 호평했다.

손흥민 골 소식에 누리꾼들은 “손흥민 골, 번개 같았다” “손흥민 골, 외신들도 극찬 뿌듯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 시즌 3호 골. 사진=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