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몰락 직종, 고용하락률 28%로 우체부 1위…미래 유망 직종은?

동아닷컴 입력 2014-07-17 14:13수정 2014-07-17 1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대 몰락 직종’

앞으로 고용사정이 급격히 나빠져 사라질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직업은 우체부인 것으로 전망됐다.

15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마켓워치 등 미국 언론은 구인·구직 정보업체 ‘커리어캐스트’가 선정한 ‘10대 몰락 직종’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커리어캐스트는 미국 노동통계국의 고용전망 자료를 토대로 e메일, 소셜네트워크의 발달로 2012~2022년 사이 우체부의 고용하락률이 모든 직종 중 가장 높은 28%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주요기사
같은 기간 우체부에 이어 고용률이 두 자릿수 이상 급격히 떨어질 대표적 직종으로는 농부(19%), 검침원(19%), 신문기자(13%), 여행사 직원(12%)이 뽑혔다.

신문기자는 온라인 및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영향력이 급속히 커진 탓이다. 온라인 여행사이트나 현지와의 직접 연락을 통해 숙소와 비행기를 예약을 하는 것이 대세가 되자 여행사 직원도 고용이 크게 줄었다.

이들 직업보다는 정도가 덜하지만 여전히 고용전망이 나쁜 직업으로는 벌목공(9%), 항공기 승무원(7%), 천공기술자(6%), 인쇄공(5%), 세무업무원(4%)이 선정됐다.

항공기 승무원은 항공사별 저가 경쟁 과정에서 비용 절감을 위해 승무원 고용이 줄어드는 것이 요인으로 분석됐으며, 세무업무원은 각 기업이 자동 세무프로그램을 통해 세무 업무를 처리하려는 추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커리어캐스트는 이들 10대 사양 직종의 고용전망을 떨어뜨리는 주요 변수는 급격히 발달하는 과학기술이라고 분석했다.

이와는 반대로 유망 분야로는 수학·통계 관련 부문이 꼽혔다. 특히 통신·항공기정비·전자 관련 기술자, 웹 개발자 등이 유망 직종으로 선정됐다.

‘10대 몰락 직종’ 소식에 누리꾼들은 “10대 몰락 직종, 이제 우체부 아저씨 못 보는 건가?” , “10대 몰락 직종, 많이 씁쓸하다” , “10대 몰락 직종, 현실이 그런 거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