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밀양 송전탑 통과 마을 인근에 새 농성장 설치

강정훈기자 입력 2014-07-07 03:00수정 2014-07-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민-대책위 “반대투쟁 계속할것” 경남 밀양의 초고압 송전탑이 통과하는 마을 인근에 농성장이 새로 설치되는 등 ‘2차 반대 투쟁’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미술 작가와 대구대 회화과 학생 등 40여 명은 4∼6일 송전탑 공사 현장 인근 마을 7곳에서 컨테이너 농성장 외벽을 꾸미는 재능기부를 했다. 95, 96번 송전탑과 가까운 단장면 동화전마을 농성장에는 이 지역을 대표하는 대추나무 그림을 그렸다. 농성장 지붕에는 송전탑 공사 현장을 드나드는 헬기에서 볼 수 있도록 ‘765kv OUT’이라는 글을 적기로 했다. 115번 송전탑 공사 현장 인근의 상동면 고답마을 농성장에는 ‘마징가 제트’ 복장을 한 주민이 송전탑을 격파하는 그림을 그리고 ‘밀양은 희망이다’ ‘밀양은 끝나지 않았다’는 내용을 썼다.

마을 주민과 송전탑 건설 반대 대책위 관계자들은 지난달 11일 송전탑 공사 현장 주변에 설치한 농성장이 밀양시·경찰·한전에 의해 모두 강제 철거되자 같은 달 말부터 새 농성장을 만들었다. 기존 농성장이 철거되면서 송전탑 공사는 밀양지역 모든 구간에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은 반대 투쟁을 포기하지 못한다는 뜻에서 새 농성장을 설치한 것. 농성장 안에는 싱크대, 선풍기, 식기 등이 갖춰졌다.

이계삼 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 사무국장은 “어려운 가운데서 다시 일어서는 주민들을 위로해주고 연대의 손길 역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는 6·11 행정대집행의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운동, 투쟁 백서 발간, 공사로 인한 재산피해 청구소송 및 경찰 폭력으로 입은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