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도곡역 전동차 화재, 71세 노인 억울함 호소하려 시너뿌리고 불

입력 2014-05-28 11:56업데이트 2014-05-28 16: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장승윤 기자
도곡역 전동차 화재

서울 지하철 3호선 화재 원인은 승객의 방화로 확인됐다.

28일 오전 10시 54분경 서울 지하철 3호선 전동차가 강남구 대치동 매봉역에서 도곡역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객실 내에서 불이 났다.

다행이 불은 해당 칸에 타고 있던 역무원의 빠른 대처로 발생 6분만인 11시 정각에 진화됐다. 승객들은 다음 정차역인 도곡역에서 모두 긴급 대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목격자는 "남성 승객 중 한명이 가방에서 시너(휘발성 물질)를 꺼내 좌석에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키가 크고 뚱뚱하며 자주색 티셔츠를 입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을 벌여 용의자 조모(71)씨를 곧바로 검거했다.

조 씨는 방화 과정에서 화상을 입고 구급차에 올라 인근 화상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가 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조씨는 “15년 전 운영하던 업소의 정화조가 넘쳐 피해를 입었으며, 소송과 민원 등을 통해 보상을 받긴 했으나 기대에 너무 못 미치는 금액이라 불을 질러 자살로 억울함을 호소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도곡역 화재.도곡역 화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