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대구-경북, 로봇산업 메카 뜀박질

동아일보 입력 2014-01-23 03:00수정 2014-01-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 노원동에 클러스터센터 착공… 설계-시제품 제작시설 등 입주
道, 간호보조로봇 등 신기술 개발
2017년엔 수중청소로봇 상용화
대구 경북에 로봇산업이 활발하다. 대구는 이달부터 로봇산업 클러스터(집적단지)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경북은 포항을 중심으로 실용로봇이 성과를 내고 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24일 대구 북구 노원동 3공단에 로봇산업 연구개발을 맡는 클러스터센터를 착공한다. 376억 원을 들여 1만2053m²의 터에 5층 규모로 짓는다. 로봇 디자인 설계와 기술 지원을 하는 로봇혁신센터와 로봇 공동 생산 및 시제품 제작 시설이 들어선다. 로봇 제품 개발과 생산 과정에 필요한 장비 145종도 설치한다. 센터가 완공되면 로봇 성능 평가, 제품 출시 등을 지원하게 된다. 2015년 5월 완공될 예정이다. 자동차와 기계, 의료 분야 생산 자동화 로봇을 만드는 것이 1차 목표다.

로봇산업진흥원은 센터를 중심으로 로봇산업 집적단지를 조성한다. 로봇 관련 중소기업 입주시설을 마련하고 협력업체도 유치할 계획이다. 사업이 궤도에 오르면 연간 생산액 5400억 원, 신규 고용창출 7000명 등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인근에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청사 공사가 한창이다. 지난해 4월 착공해 현재 공정은 58%다. 400억 원을 들여 1만3956m²에 본관(7층)과 연구동(3층)을 짓는다. 올해 11월 완공될 예정이다. 집적단지를 이끄는 사령부 역할을 하고 로봇 전문 인력도 양성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대구의 로봇산업 전망은 밝다. 기계 금속산업이 전체 제조업의 53%를 차지하고 있으며 경북대 로봇산업진흥센터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실용로봇연구소,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지능로봇연구팀 등 연구기반도 구축돼 있다. 대구시는 2017년까지 2300여억 원을 투자해 로봇기술 상용화와 로봇 제작 지원 시설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경북도와 한국로봇융합연구원(포항)은 다양한 실용로봇을 개발했으며 기술 보완을 통해 성능을 향상시키고 있다. 2010년부터 지자체 특화산업과 연계한 지능로봇과 유리창 청소로봇, 간호 보조로봇, 무인 잠수로봇 등 10여 종의 로봇 신기술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수중 청소로봇 개발을 시작했다. 바다 생태 환경을 조사하고 각종 오염물을 제거하는 기능을 갖춘다. 로봇 몸체에 대한 개발은 상당히 이뤄져 응용 시스템만 추가 개발하면 된다. 2017년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로봇이 스스로 판단해 물속에서 다양한 작업을 하는 자동제어시스템 개발을 시작했다. 선박을 수리하거나 해저케이블을 연결하는 상업용, 어뢰를 제거하는 군사용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사용자가 로봇의 위치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물속의 장애물을 피해 파도 등의 환경을 파악해 작업할 수 있다. 로봇 선진국은 목적지 반경 3m까지 접근하는 기술을 갖췄는데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2017년까지 반경 1m 이내로 접근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윤종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은 “로봇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신기술 경쟁이 치열하다. 다양한 실용로봇 개발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로봇산업#포항#클러스터센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