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수도권]“그래도 분당선” “수원역까지 오니 당연 수원선”

입력 2013-11-14 03:00업데이트 2013-11-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분당선 연장구간 개통 앞둬… 수원-성남시, 명칭 변경 놓고 대립 ‘분당선이냐, 수원선이냐.’

수원역까지 연장 개통 예정인 전철 분당선의 명칭을 놓고 수원시와 성남시가 대립하고 있다. 분당선은 이달 30일 분당선 연장선의 미개통 구간인 수원 망포∼수원역 구간(5.2km)이 개통됨에 따라 서울 왕십리에서 수원역까지 전 구간이 운행된다. 1994년 분당선 오리∼수서 구간이 개통된 지 20년 만이다. 이로써 분당선은 총연장 54.3km에 서울(18.5km, 13개 역), 성남(15.4km, 10개 역), 용인(11.5km, 6개 역), 수원(8.9km, 7개 역) 등 4개 지자체에 걸쳐 36개 역을 거친다.

분당선이 수원역을 시발·종착역으로 개통하게 되자 수원시민들 사이에서 분당선 명칭을 수원의 지명이 들어가도록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고조되고 있다. 수원시는 올 8월 코레일에 공문을 보내 노선명 변경을 공식 요청한 데 이어 이달 중 2차 공문을 다시 보낼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용객들이 노선의 기점과 종점을 쉽게 알 수 있도록 명칭에 수원이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터텟 포털 다음 아고라 이슈청원 코너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분당선 명칭을 ‘수원선’ 또는 ‘경수선’으로 변경하자는 서명운동이 5만 명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반면 성남시 관계자는 “분당선은 분당신도시 개발에 따른 광역교통대책으로 건설됐다”며 “오리∼수원 구간은 2011년 국토해양부가 고시한 분당선 연장사업으로 추진된 것에 불과해 분당선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코레일의 철도 역명 및 노선명 관리운영 규정은 이미 운영 중이거나 철도건설사업 실시계획으로 승인된 노선을 연장할 때에는 효율적인 안내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될 수 있으면 기존 명칭과 같게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