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한국인 영어실력, 2만시간 투자하고도 제자리”

입력 2013-11-06 03:00업데이트 2013-11-06 08: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非영어권 60개국중 24위로 ‘보통’
“암기-문법 위주… 의사소통 뒤져”
글로벌 어학교육기업인 EF(Education First)가 비영어권 국가 60개국(영어가 공용어인 싱가포르 인도 홍콩 포함)의 75만 명을 대상으로 성인의 영어실력을 측정한 결과 한국이 24위로 집계됐다. 스웨덴에 본사를 둔 EF는 문법 어휘 독해 듣기능력을 종합평가하는 EPI라는 시험을 만들어 지난 6년간 온라인으로 이 시험에 응시한 각국 성인 500만 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가별 영어능력지수를 측정해왔다. 영어 학습에 관심이 있는 성인들이 표본 조사 대상이라 할 수 있다.

EF가 5일 공개한 제3차 영어능력지수 국가 순위에 따르면 한국은 우수, 양호, 보통, 미흡, 불량의 5개 그룹에서 보통으로 분류됐다. 아시아에서는 영어가 공용어인 싱가포르가 12위로 양호 그룹에 속했다. 이어 인도(21위) 홍콩(22위)이 보통 그룹에 들어갔다. 인도네시아(25위) 일본(26위) 베트남(28위)도 보통 그룹.

우수 그룹은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등 스칸디나비아 반도 국가가 휩쓸었다. 이들 국가는 공교육에서 영어를 말하기와 듣기 위주로 가르치고 지상파 방송에서 영어프로그램을 자국어로 더빙하지 않고 자막만 내보내는 등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많이 접하도록 하는 것이 공통점이다.

러시아(31위) 이탈리아(32위) 중국(34위) 프랑스(35위) 브라질(38위)은 미흡 그룹으로 처졌다. 조사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EF의 학술연구 부문 수석부사장 크리스토퍼 매코믹 박사는 “한국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공교육과 사교육을 합쳐 평균 2만 시간을 영어에 투자할 정도로 교육열이 높지만 지난 6년간 영어실력은 별로 나아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한국 성인의 전반적인 영어실력은 양호하지만 암기와 문법 위주여서 실제 의사소통 능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