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신경계 합병증 우려 ‘위생관리 철저히'

입력 2013-06-17 21:38업데이트 2013-06-17 21: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최근 국내에서 영유아 수족구병이 급증, 철저한 위생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395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수족구병 표본을 감시한 결과, 지난 5월 19일부터 25일 사이 전체 외래환자 수 1000명당 수족구병 의사(擬似) 환자 수가 무려 10.8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도 4.8명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수족구병 환자 중 만 5세 이하의 영유아가 92.1%에 달한다.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등에서의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사이 일반적으로 회복되지만, 뇌염·무균성 뇌수막염 등 신경계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수족구병에 걸린 영유아가 팔다리가 늘어지면서 힘이 없는 증상 등 급성 이완성 마비증상을 보이면 반드시 최대한 빨리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영유아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아이들의 손이 자주 닿는 장난감 등을 세척하는 등 개인 위생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우리 애 손 잘 씻겨야겠네",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인간적으로 위생 신경 좀 쓰자",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어린이집 위생상태 함 봐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사진출처=MBC 뉴스 화면 촬영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