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양만으로 가히 최고, 옵티머스G 프로 출시… 독특한 기능은?

동아닷컴 입력 2013-02-18 15:11수정 2013-02-18 1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5인치 Full HD IPS 디스플레이 ▲1.7GHz 쿼드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CPU ▲1300만 화소 카메라 ▲2GB 메모리’

스펙만으로 최고의 사양을 자랑하는 스마트폰 옵티머스G 프로.

옵티머스G 프로는 LG전자가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풀HD 스마트폰이다. 5.5인치 대화면에 ‘화질=LG’를 각인시키기 위한 노력이 들어가 있는 제품이다.

관련기사
특히 촬영하는 사람도 화면에 담을 수 있는 ‘듀얼 레코딩’은 독특하다. 카메라로 아이의 영상을 촬영하는 부모는 화면에 담기지 않지만 옵티머스G 프로의 ‘듀얼 레코딩’을 이용하면 전면 카메라가 찍고 있는 부모의 모습도 함께 녹화할 수 있다.

또 멀티태스킹 강화를 위해 도입한 ‘Q슬라이드 2.0’은 최대 3개의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어 편리하다. 친구와 메신저를 하면서 인터넷창을 열어 맛집을 바로 검색할 수 있다.

옵티머스 G 프로. (사진제공= LG전자)
아울러 ‘Q쇼핑’은 신용카드를 갖다 대면 결제를 할 수 있고 가격비교도 할 수 있는데다 할인도 함께 받을 수 있다.

네티즌들은 “가히 괴물폰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고 평가를 내리고 있다. 또한 “정식으로 출시된 만큼 직접 이용해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는 네티즌들도 많다.

한편 옵티머스G 프로의 출고가는 96만 8000원이다. 안드로이드 4.1 젤리빈을 탑재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kimgiza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