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트 동점 21번 혈전… 현대캐피탈 웃다

동아일보 입력 2013-01-24 03:00수정 2013-01-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시간 155분 역대 최장… 대한항공 연패 수렁 빠뜨려 누구보다 승리를 기다렸다. 하지만 프로배구 대한항공 김종민 감독대행은 경기가 끝나자 제일 먼저 코트를 빠져나갔다.

대한항공은 23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4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5세트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에 2-3(20-25, 25-18, 31-29, 34-36, 11-15)으로 졌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신영철 감독이 물러나고 김 대행 체제가 출범한 뒤 2연패했다.

오른쪽 공격수로 돌아온 마틴이 이날 최다 득점인 38점을 올리며 고군분투했지만 김 대행에게 첫 승을 선물하지는 못했다. 김 대행은 경기가 끝난 뒤 “중요한 순간마다 범실이 나와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친 것 같다”며 “상대의 강한 서브에 대비하도록 리시브 훈련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승부의 고비는 4세트였다. 4세트 후반 현대캐피탈은 23-24로 위기에 몰려 있었다. 이때 가스파리니와 문성민이 연속 공격을 성공하며 25-24로 경기를 오히려 뒤집었다. 현대캐피탈은 뒤이어 대한항공과 1점씩 주고받으며 숨 막히는 랠리를 이어갔다. 현대캐피탈은 35-34에서 임동규의 가로막기로 마침내 4세트를 가져갔다. 동점을 21번 주고받은 4세트는 프로배구에서 역대 가장 긴 한 세트(48분)였다. 전체 경기 시간 155분(2시간35분) 역시 역대 최장 기록. 종전의 최장 경기 기록 역시 이 두 팀이 2011년 11월 29일 작성한 151분이었다.

주요기사
한편 현대캐피탈 최태웅은 이 경기에서 사상 처음으로 세트 1만 개를 돌파(1만4개)했고, 윤봉우도 역대 두 번째로 550번째 블로킹을 성공했다. 대한항공 최부식의 리시브 3500개 돌파 기록(3503개)은 역대 두 번째.

여자부 경기에선 홈팀 흥국생명(5위)이 도로공사(3위)에 0-3(19-25, 12-25, 21-25)으로 완패했다. 도로공사 니콜은 2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4개를 잇달아 기록하며 여자부 통산 최다 연속 서브 득점 기록을 한 개 늘렸다.

인천=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박준용 인턴기자 경희대 회계세무학과 4학년
#현대캐피탈#프로배구#대한항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