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털기 후 악성댓글 단 20대 대학생 악플러 입건

동아일보 입력 2013-01-16 14:51수정 2013-01-16 16: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터넷에서 특정인의 신상을 수집해 인신공격성 댓글 수십 개를 단 20대 대학생이 경찰에 입건됐다.

16일 청주 상당경찰서는 접속 아이디 등을 확인해 상습적으로 악성 댓글을 단 혐의(모욕)로 박모 씨(2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7일 평소 인터넷 야구 게시판에 접속한 박 씨는 자신이 싫어하는 여자 연예인의 사진을 한 장 봤다. 박 씨는 이 사진을 올린 누리꾼의 개인정보를 별 생각 없이 찾기 시작했다.

예상 외로 쉽게 그 누리꾼의 사진과 신상을 파악한 박 씨는 장난삼아 사진이 올라온 사이트에 악성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악성 댓글은 '너희 엄마 XXX를 마구 때리고 싶다', '너희 엄마는 너를 여고생 때 임신했느냐' 등 횟수를 거듭할수록 정도가 심해졌다.

관련기사
지난해 11월부터 한 달간 무려 50여 차례에 걸친 모욕적인 댓글의 피해자는 고교생 김모 군(19)이었다. 악성 댓글에 시달리던 김 군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해부터 신상 털기나 개인정보 유출로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부쩍 많아졌다"며 "성숙한 인터넷 문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