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Array|연예

조영구“13억 날리고 얼굴 절반 마비” 충격

입력 2012-12-06 19:11업데이트 2012-12-06 1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영구 “주식으로 13억 원 날리고 얼굴 절반 마비까지…” 충격고백
‘조영구 주식사건’
방송인 조영구가 얼굴이 마비됐던 일화를 공개했다.

조영구는 최근 진행된 채널A ‘웰컴투 돈월드’ 녹화에 참여해 13억 원을 날린 후 통장 잔고가 23만 원이 되기까지 주식에 미쳤던 과거사를 고백했다.

조영구는 “김보성이 준 주식 정보를 듣고 의리로 투자했다가 돈을 잃은 뒤 김보성과도 연락 두절 됐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주식 실패로 얼굴 반이 마비될 지경에 이르렀다고. 또 이때문에 방송가에서 인사성 좋기로 소문난 조영구는 안좋은 소문에 휘말렸다는 후문이다.

조영구의 주식 사건은 오는 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웰컴투 돈월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조영구 주식사건’ 채널A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