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어 김주찬 누구 품에 안길까?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17 07:00수정 2012-11-17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주찬. 스포츠동아DB
롯데 “44억” VS 김주찬 “48억”…FA 협상 결렬

FA 우선협상 마감…누가 남고 떠나나

마일영-한화, 3년 8억원에 극적 타결
투수 최대어 정현욱-삼성은 협상결렬
이호준도 SK 2년 12억원 조건 뿌리쳐


한화가 마일영과 3년간 총액 8억원에 계약하는 등 프리에이전트(FA) 선수들의 원 소속구단과의 우선협상이 16일 자정을 기해 마감됐다. 속전속결로 소속팀 잔류를 선택한 선수들이 있었는가하면 16일 밤까지 협상에 진통을 거듭한 선수들도 있었다.

관련기사
핵심 FA 야수를 2명씩이나 품고 있었던 LG와 롯데의 행보가 특히 대조적이었다. LG는 시장이 열리자마자 이진영, 정성훈과 나란히 4년 총액 34억원씩에 계약을 끝냈다. 이로 인한 불똥은 롯데로 튀게 됐다. 자체 FA 김주찬(사진), 홍성흔과의 계약이 장기전으로 흐르게 된 것이 불가피했다. LG의 ‘빅2’가 일찍 자리를 잡자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해 롯데 ‘빅2’의 가치가 치솟았기 때문이다.

롯데는 두 선수와 우선협상 마감일인 16일 밤까지 협상을 거듭했다. 롯데는 김주찬에게 4년 총액 44억원(보장액 40억원·옵션 4억원)을 제시했으나 총액 48억원(보장액 40억원·옵션 8억원)을 고집한 김주찬과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다.

FA 투수 최대어로 꼽혀온 정현욱도 원 소속팀 삼성과 16일 밤까지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또 한 명의 중량급 FA 야수인 이호준은 원 소속팀 SK의 2년 총액 12억원(계약금 4억원·연봉 4억원) 조건을 뿌리쳤다. 이현곤도 KIA와 진통을 거듭했다. 반면 한화는 마감시간을 불과 몇 시간 남겨두고 투수 마일영과 3년간 총액 8억원에 합의점을 찾았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트위터@matsri2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