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주행 추돌사고까지 막아준다, ‘PSC’ 개발

동아닷컴 입력 2012-11-16 10:07수정 2012-11-16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요타자동차가 지난 12일 고속주행 시 발생하는 추돌사고까지 커버할 수 있는 충돌 회피 지원형 기술인 ‘PCS(Pre-Crash Safety)’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PCS는 밀리파 레이더를 이용해 추돌의 위험이 감지된 경우 먼저 운전자에게 경보나 디스플레이로 알림으로써 브레이크를 밟도록 유도한다. 운전자가 추돌의 위험을 감지하고 브레이크를 밟을 경우 강한 제동력으로 연결돼 일반 운전자의 약 2배 인 최대 60Km/h까지 감속이 가능하게 한다. 만약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경우에도 자동적으로 감속함으로써 약15km/h~30km/h의 속도를 줄일 수 있다.

토요타에 따르면 작년 미국에 설립된 ‘선진안전기술연구센터(Collaborative Safety Research Center)’나 세계 각지의 연구기관과 연대하여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추돌사고의 데이터에 근거한 시스템 개발을 하고 있다. 토요타는 이번 시스템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추돌사고 저감 효과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신기술은 많은 차종에 탑재를 목표로 개발해 최근 출시하는 신형 모델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토요타는 모빌리티 사회의 궁극적인 바람인 ‘교통사고 사상자 제로의 실현’에 공헌하기 위해, 안전기술, 차량 개발의 방향성을 나타내는 ‘통합안전 콘셉트’에 근거해 차량에 탑재된 각각의 안전 장비 및 시스템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관련기사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핫포토] 여자 소방대원들, 과감한 ‘섹시 달력’
[화보] 독특한 드레스에 속살이 살짝 ‘아찔해’
버스기사, 10대女 ‘무차별 폭행’…대체 왜?
“고급스럽다” K7 실제로 본 기자들 첫 마디가…
‘승합차 건재하다’ 포드, 정통 7인승 밴 공개
車 급발진 추정사고, 운전자 과실 입증해야 ‘유죄’
원빈, 지하철 5호선 직찍 포착 ‘화보 찍는 줄…’
2014년형 투싼ix, 현대 ‘패밀리룩’ 버릴까?
키보드 손 위치 공감 “직업이 한 눈에 보이네”
검은 비닐봉지로 복면 쓴 ‘택시 매너녀’ 무슨 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