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공연 중 엉덩이 노출, 이유 알고 보니…

동아닷컴 입력 2012-11-14 14:35수정 2012-11-14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팝스타 마돈나의 ‘엉덩이 퍼포먼스’ 사연이 알려져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마돈나는 12일 뉴욕 공연 중 속옷을 벗고 엉덩이를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엉덩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미국 US위클리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마돈나의 ‘엉덩이 퍼포먼스’는 돌발적인 행동이 아닌 예정된 것이었다.

마돈나는 이날 오전 허리케인 ‘샌디’가 휩쓸고 간 참사의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자녀들과 퀸즈의 수용소를 방문한 마돈나는 구호요원들을 독려하고, 직접 이재민들의 손을 잡아줬다. 그리고 마돈나는 이재민들에게 “공연 중 엉덩이 퍼포먼스를 보여줘 이재민 돕기 성금 모금 운동을 펼치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관련기사
공연 중 마돈나는 “사람들이 이번 허리케인 피해를 과소평가하는 것 같다”며 “많은 사람이 집을 잃고 정전이 된 채 먹을 것이 부족해 고통을 겪고 있다”고 지원을 호소했다.

또 “나도 아이들과 봉사활동을 했다. 우리는 더 많은 구원의 손길이 필요하다. 다 함께 위대한 뉴욕을 건설하자”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마돈나는 이날 상의도 벗었다. 그의 등에는 ‘두려워 말자(No Fear)’라는 메시지가 쓰여 있었다. 모두 허리케인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자선 퍼포먼스였다.

한편 마돈나는 지난 6월 터키 이스탄불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월드투어콘서트에서 가슴과 엉덩이를 노출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