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박소영, 이준기 소속사 IMX와 전속 계약

동아닷컴 입력 2012-11-13 09:18수정 2012-11-13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소영
아역배우 박소영이 이준기, 유연지 등이 소속되어 있는 IMX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아역배우로 왕성한 활동 중인 박소영은 최근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에서 박시연 아역 ‘한제희’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다.

또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 ,드라마 스페셜 'SOS'(Save Of School),영화 천국의 아이들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아왔다.

소속사 IMX 관계자는 "박소영은 연기력이 월등하고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가진 아역배우이다"라며 "연기자로서 더욱 발전되고 드라마와 영화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한 "앞으로 체계적인 매니지먼트와 국내외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소영은 김기덕 감독의 세 번째 제작 영화 '붉은 가족'에 주인공으로 캐스팅 돼 촬영 중이다.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