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담광 남편 “6천만원 썼다…생활비도 슬쩍” 경악

동아닷컴 입력 2012-11-13 08:55수정 2012-11-13 0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건담광 남편 등장, 딸 돌 반지까지…’

건담을 사랑해 생활비마저 몰래 슬쩍한 빼돌린 남자가 등장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건담을 수집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인 고희정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 씨는 “집에 건담이 6백 개 정도 있다. 천만 원 정도 들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이어 고 씨는 “딸을 낳고 시아버님이 20만 원을 주셨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님이 주신 돈은 200만원이었다. 나머지 돈은 건담을 사는 데 썼다더라”고 말했다.

또 “딸의 돌 반지가 자꾸 없어지더라. 10개 중 2개가 남았을 때 도둑이 남편이라는 것을 알았다. 역시 건담을 사는 데 썼다”고 전했다.

심지어 남편은 건담과 대화를 나눌 정도다. 아내 고 씨에 따르면 남편은 퇴근 후 건담 600개가 있는 방에 들어가 ‘기타 쳐라. 넌 베이스 쳐’라며 건담과 대화를 나누는 것 같다고.

고 씨의 남편은 건담에 들인 비용이 6천 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남편은 “아내의 고민이 잘 이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와 건담 중 뭐가 중요하냐”는 질문에 “엄마와 아빠 중 고르라는 질문과 같다”고 답해 방청객들의 따가운 눈초리를 받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