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채널A]반갑습네다 등 ‘∼네다’는 북한서 안 써

동아일보 입력 2012-11-10 03:00수정 2012-11-10 1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제 만나러 갑니다 (11일 오후 11시)
탈북 미녀들이 북한 사투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남한 사람들이 북한말로 알고 있는 ‘반갑습네다’는 실제 북한에서는 쓰지 않는 말이라고 한다. “북한 어느 지역에서도 말끝이 ‘∼네다’로 끝나는 경우는 없다”는 것이다. 출연자들은 “남한 사람들이 ‘반갑습네다’라고 인사할 때마다 의문을 가졌고 이것이 북한말인지 전혀 몰랐다”고 전한다.

실제 북한에서 사용하는 사투리도 공개한다. “밥 먹었어?”라는 말을 함경북도에서는 “식사하셨음둥?”, 함경남도에서는 “밥 먹었지비?”, 황해도에서는 “밥 먹었시꺄?”, 평양은 “식사하셨시요?”라 한다고. 탈북 여성들이 거침없이 내뱉은 걸쭉한 사투리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고 한다.

2010년 미국 국무부가 수여하는 ‘용감한 국제 여성상’을 받은 이애란 경인여대 식품영양조리과 교수의 성공스토리도 들어본다. 그는 외환위기 당시 탈북해 변기 청소를 하며 하루에 18시간을 공부한 끝에 탈북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북한요리 전공 박사학위를 땄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관련기사

#오늘의 채널A#이제 만나러 갑니다#북한 사투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