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창수, 칠드런스 미러클 1R서 8언더파 '단독 선두'

동아일보 입력 2012-11-09 08:13수정 2012-11-09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창수. 동아일보DB
[동아닷컴]

첫 우승이 가능할 것인가? 위창수(40·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칠드런스 미러클 네트워크 호스피탈스 클래식(총상금 4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위창수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디즈니 골프장 팜 코스(파72·6천957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에 버디 8개를 기록하는 등 8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위창수는 7언더파 65타로 공동 2위에 오른 미국의 토미 게이니와 콜롬비아의 카밀로 비예가스를 1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에 나섰다.

관련기사
이번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다면 위창수는 지난 2005년 PGA 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이번 해 최고 성적은 준우승. 무려 다섯 차례나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아쉬움을 갖고 있다.

하지만 위창수를 제외하고는 재미교포 리처드 리(24)와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2·캘러웨이)는 나란히 2오버파 74타로 공동 96위를 기록한 것이 최고일 정도로 다른 한국 선수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위창수가 개인 통산 최초로 PGA 무대 정상에 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