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AIR]국산 둔갑 중국산 새우젓 ‘MSG 범벅’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9 07:00수정 2012-11-09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산 김장용 새우젓에 MSG가 들어간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에서 밝혀진다. 사진제공|채널A
■ 채널A 9일 밤 11시 ‘이영돈PD의 먹거리X파일’

‘라면 스프에 있다는 MSG가 새우젓에도?’

입동을 전후로 겨울나기 준비에 한창인 요즘 주부들의 손길이 바빠지고 있다. 겨우내 먹을 김장 김치를 담그기 위해 좋은 배추는 물론이고 감칠맛을 내는 천연조미료인 새우젓을 찾고 있다. 하지만 새우젓에 MSG와 사카린나트륨 성분의 합성감미료가 들어간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진다.

9일 밤 11시에 방송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 저렴한 중국산 새우젓을 국산으로 둔갑시키며 MSG와 합성감미료를 범벅한다는 첩보를 접하고 실체를 파헤친다.

대부분의 주부들은 맛있는 김치 비결로 배추는 물론 신선한 양념이 중요하다고 고집한다. 그 중에서도 새우젓을 넣으면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난다고 믿는다. 하지만 일부 ‘속물’ 새우젓 장사꾼들이 주부들의 믿음을 한 순간에 무너뜨리고 있다.

관련기사
중국 등에서 수입하는 새우젓은 천일염으로 담그는 국산 새우젓보다 훨씬 짜고 쓰다. 중국산 새우젓에 들어가는 소금의 염도가 99% 정제염이기 때문. 일부 업주들은 그 맛을 감추고자 천일염을 녹인 물에 MSG와 사카린나트륨 제제를 넣은 뒤 국산 새우젓이라 속여 판매하고 있다. 또 ‘작업’에 드는 비용을 제하고도 수익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속임수들도 암암리에 이용하고 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트위터@bsm0007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