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에이미 “교도소생활 더 좋았다”

동아닷컴 입력 2012-11-07 14:35수정 2012-11-07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포폴 투약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에이미가 그간의 속내를 털어놨다.

11월7일 방송된 tvN ‘Enews-결정적 한방’에서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논란 이후, 심경 변화와 그간의 생활에 대해 밝혔다.

에이미는 “교도소 안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다. 방을 9명과 함께 썼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하는 생활을 체험하는 건 처음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소함의 행복을 처음 깨았다. 교도소 안에서 오히려 더 좋았다. 사람이 원점으로 돌아가니까 내가 그동안 나쁜 짓을 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 아기처럼 순수한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또 에이미는 “조사받는 과정에서 검사님 덕분에 많은 걸 느끼게 됏다. 정말 혹독한 시련이었다. 그런 과정에서 결심했던 걸 앞으로 변치 않게 하고 싶다. 안 좋은 걸 안 좋은 걸로 풀면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미는 최근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40시간과 약물치료 강의 수강 24시간을 명령받았다.

사진출처│tvN 방송 캡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