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단일화 이벤트, 민생위기 극복할 수 있나”…단일화 첫 비판

동아일보 입력 2012-11-07 10:25수정 2015-05-23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野단일화 첫 비판.."NLL수호의지 의심스러운 사람 대통령되면 되겠나"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민주통합당 문재인·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합의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국책자문위원회 필승결의대회 인사말에서 "국민의 삶과 상관없는 단일화 이벤트로 민생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느냐"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를 겨냥했다.

박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를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단일화지지 여론이 확산되는 것을 막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박 후보는 "내년에 세계사에 유례없는 글로벌 경제위기, '퍼펙스 스톰'이 닥칠 것이라는 경고까지 나오고 있고 우리를 둘러싼 외교…안보 상황도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초긴장 상태"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이 위기를 이기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일을 과연 누가 해낼 수 있나"라면서 "국가간 약속도 뒤엎겠다고 공언하는 세력, 북방한계선(NLL)을 지킬 의지가 있는지 의심되는 세력에게 우리 안전과 미래를 맡길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도 "이 어려운 경제위기를 과연 야당이 극복할 수 있겠느냐"면서 "세계 각국이 글로벌 경제위기에 긴장하는 마당에 국가 간 약속마저 뒤엎겠다는 세력이 정권을 잡으면 우리의 수출경제는 어떻게 되겠느냐"고 걱정했다.

나아가 "민생은 어려움에 신음하는데 정책 개발보다 이벤트 정치로 정권을 잡으려는 사람들에게 국민의 소중한 삶을 맡길 수 있겠나"면서 "NLL을 지킬지조차 의심스러운 사람이 대통령 된다면 이 나라의 안보는 또 어떻게 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오후 서울여대에서 김성주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걸투(Girl Two)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도 "국민들이 판단하고 검증할 기회가 없다는 것을 생각하면 누구를 위한 단일화인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특히 "대선 결과에 따라 나라의 방향이나 운명도 바뀔 수 있는데 이런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아직도 후보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것은 참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 후보는 '여성 대통령론'을 강조하는 데에도 주력했다.

그는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여성유권자연맹 해피바이러스 콘서트'에서 재선에 성공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대해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서 흑백 갈등을 무너트리고 사회통합에 앞장선 지도자"라며 "우리나라에도 여성 대통령이 탄생한다면 그 자체가 쇄신"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당선되면) 여성 인재를 정부 요직에 참여시키고 여성 고위직이 많은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반값등록금과 관련해서는 "무조건 똑같이 반이 아니라 소득 하위 10% 학생은 등록금이 무료가 되도록 지원하고, 나머지 학생에 대해서도 학자금 대출이자를 5년간 실질금리 '제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