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부산지역 대학들 ‘졸업생 AS’… 취업 프로그램 운영

동아일보 입력 2012-11-07 03:00수정 2012-11-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지역 대학들이 책임지고 졸업생 취업을 준비시키는 ‘애프터서비스(AS)’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졸업 예정자를 상대로 하는 특강이나 컨설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킨 것이다.

부경대는 5일부터 취업하지 못한 졸업생이나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3개월 과정인 ‘잡 매칭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상담, 취업 교육, 입사서류 작성, 면접 컨설팅, 취업 알선, 기업 이해, 희망 직무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부경대 창업 및 취업 지원센터 직원이 면접에 동행하기도 한다. 프로그램을 마친 뒤에도 취업하지 못한 졸업생은 2개월간 일대일 사후 관리를 벌여 취업률을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졸업생 52명, 내년 졸업 예정인 4학년 48명 등 100명이 참가했다.

동아대는 2009년부터 ‘중견기업 취업 준비반’을 열고 도서 구입비, 그룹 스터디 경비 등을 지원하며 졸업생 구직을 돕고 있다. 토론, 합숙 면접, 오토캐드, 자격증 강좌, 이미지 메이킹, 인성 및 적성 시험, 선배 멘토 그룹 등을 지원한다. 8개월 단위로 130명씩 선발한다. 준비 기간 내 취업 실적이 70%가량이어서 졸업생들이 좋아한다.

동서대는 졸업생과 4학년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개별 상담, 이력서 작성, 취업컨설팅, 전문가와 함께하는 그룹별 미팅, 우수 중소기업 정보 및 면접 기회를 주는 ‘취업 클리닉’을 내년 2월까지 진행한다. 구직자가 갖춰야 할 전문지식을 알려주는 ‘기업실무 교육’도 이달부터 벌이고 있다.

주요기사
윤희각 기자 toto@donga.com
#졸업생 취업#애프터서비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