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어머니가 신들린 거 아니냐며 몰카까지 설치 당해”

동아닷컴 입력 2012-11-06 17:25수정 2012-11-06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심장 이정현 루머’
가수 이정현이 자신의 수많은 루머에 입을 열었다.

이정현은 6일 방송되는 SBS ‘강심장’에 출연해 “신들렸다는 소문 때문에 내가 대기실에 들어가면 조용해지며 길이 갈렸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녀는 “기자들이 동네 사람들에게 이정현네 어머니가 신들린 거 아니냐며 취재도 많이 했고, 몰래카메라가 숨겨져 있기도 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정현은 지난 1996년 데뷔작인 영화 ‘꽃잎’에서 광기어린 연기에 이어 지난 1999년 데뷔곡 ‘와’로 다소 괴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 당시 “신들렸다”, “엄마가 무당이다” 등의 루머에 시달렸다.

관련기사
이정현의 루머에 대한 진실은 오는 6일 밤 11시 15분 ‘강심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강심장 이정현 루머’ SBS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