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더러운 투표 “꿩먹고 알먹고 일석이조네”

동아닷컴 입력 2012-11-05 09:32수정 2012-11-05 0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장 더러운 투표’화제
‘가장 더러운 투표’

‘가장 더러운 투표’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가장 더러운 투표’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밋 롬니 후보가 그려진 전단지가 담겨 있다.

관련기사
그런데 이 캠페인이 화제가 된 건 자신이 씹던 껌을 싫어하는 후보에게 붙이는 방식이기 때문.

‘가장 더러운 투표’는 뉴욕의 거리 예술가 스테판 하버캠과 제임스 쿠퍼가 선거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보다 깨끗한 거리 환경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더러운 투표’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장 더러운 투표 아이디어 좋네”, “거리 미화 효과도 있을 듯”, “혹시 껌장사들이 후원했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