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북 고창 郡전체 생물권 보전지역 추진

동아일보 입력 2012-11-05 03:00수정 2012-11-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고창군이 지역 전체를 생물권보전지역(Biosphere Reserve)으로 등록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고창군은 4일 ‘인간과 생물권계획(MAB) 한국위원회’와 함께 고창생물권보전지역지정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냈다고 밝혔다. 지정 여부는 내년 2월 생물권보전지역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쳐 6월 MAB국제조정이사회에서 결정한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유네스코에서 보전할 가치가 뛰어난 생태계 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 보전, 발전, 지원 기능을 잘 수행하도록 핵심, 완충, 전이지역으로 구분한다.

고창생물권보전지역은 군 전역을 대상으로 신청했으며, 지정되면 행정구역 전체가 등록되는 국내 첫 사례가 된다. 국내에서는 설악산 일대(1982년), 한라산국립공원 및 인근(2002년), 신안다도해(2009년), 광릉숲(2010년)이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고창생물권보전지역은 람사르습지인 고창갯벌과 운곡습지를 비롯해 선운산, 고인돌세계문화유산, 동림저수지를 핵심 지역으로 한다. 주변 산림지, 하천, 염습지, 사구는 완충지대로 설정하고 농경지, 거주지역을 전이지역에 포함했다.

주요기사
이강수 군수는 “생물권보전지역이 되면 청정 생태계임을 확인받아 지역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관광 활성화와 주민소득 증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